본문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려한 갤러리

수려한은 기품 넘치는 아름다움을 위한 궁극의 정통 한방 화장품 브랜드를 지향합니다. 기품 있는 한국 여인의 아름다움, 여성들의 아름다워지고 싶어하는 궁극의 바람을 제품에 담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는 다양한 작가들과의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나타내고자 합니다.

검색
  • 칠보로 빚어내는 자연의 색 칠보로 빚어내는 자연의 색

  • 연약함 속에서 피어나는 강인한 생명력 연약함 속에서 피어나는 강인한 생명력

  • 손끝에서 피어난 누비꽃, 섬유공예가 김보람 손끝에서 피어난 누비꽃

  • 향을 품은 도자기 향을 품은 도자기

  • 한지와 삼베에 담긴 빛 한지와 삼베에 담긴 빛

  • 주얼리에 꽃을 피우다 주얼리에 꽃을 피우다

  • 서정적인 빛 서정적인 빛

  • 삶 속에 더해진 자연의 가치 삶 속에 더해진 자연의 가치

  • 느리지만 따뜻한, 화가 서하나 느리지만 따뜻한

  • 생각대로 사는 삶을 꿈꾸며 생각대로 사는 삶을 꿈꾸며

  • 도자기로 피어난 꽃(뷰_작은이미지) 도자기로 피어난 꽃

  • 한복 입은 21세기형 내숭 한복 입은 21세기형 내숭

  • 일상 속 작은 빛이 되다 일상 속 작은 빛이 되다

  • 유려한 선을 품다 유려한 선을 품다

  • 전통을 바라보는 젊은 시선 전통을 바라보는 젊은 시선

  • 한복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한복 디자이너 홍아영 한복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 금속에 불어넣은 자연의 온기 금속에 불어넣은 자연의 온기

  • 수려한 갤러리 조선 미감의 재현

  • 전통을 담은 따뜻한 그릇 전통을 담은 따뜻한 그릇

  • 감성을 입은 전통, 유리공예 작가 양유완 감성을 입은 전통

  • 아날로그 감성의 입체화 아날로그 감성의 입체화

  • 모던과 전통을 담다. 모던과 전통을 담다.

  • 순환의 탐색, 회화작가 정현숙 순환의 탐색

  • 전통과 현재의 공존 전통과 현재의 공존

  • 느리지만 따뜻한 시선을 가진 화가 느리지만 따뜻한 시선을 가진 화가

  • 도자기로 소통을 꿈꾸는 박정홍 도자기로 소통을 꿈꾸는 박정홍

  • 가슴 뛰는 깃의 움직임 동양화가 조미영 가슴 뛰는 깃의 움직임!

  • 마음속의 고요함을 따르는 화가 김선수 마음속의 고요함을 따르는 화가

  • 삶의 조각을 담는 사유의 조각가 이행균 삶의 조각을 담는 사유의 조각가

  • 종이의 아날로그적 감성과 커팅의 섬세함이 만나다! 종이의 아날로그적 감성과 커팅의 섬세함이 만나다!

  • 일러스트적 감성을 담은 새로운 시도 일러스트적 감성을 담은 새로운 시도

  • 호접지몽의 자유로움을 표현하다! 호접지몽의 자유로움을 표현하다!

  • 옻칠의 아름다움, 느껴보실래요? 옻칠의 아름다움, 느껴보실래요?

  • 사각 프레임에 담긴 동양의 자연 사상 사각 프레임에 담긴 동양의 자연 사상

  • 오방색 자연과 함께 떠나는 감성 여행 오방색 자연과 함께 떠나는 감성 여행

  • 종이 위의 꽃, 점점이 피어나다! 종이 위의 꽃, 점점이 피어나다!

  • 서예에 담긴 '위대한 침묵의 힘'을 많은 이들이 알아가기를 서예에 담긴 '위대한 침묵의 힘'을 많은 이들이 알아가기를

  • 돌 조각품 속에 동시대의 풍경을 담다 돌 조각품 속에 동시대의 풍경을 담다

  • 전통 도예의 가치를 따르다 전통 도예의 가치를 따르다

  • 삶은 각자 고유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정입니다. 삶은 각자 고유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정입니다.

  • 동양화의 젊은 시선 동양화의 젊은 시선

  • 한복의 여성적인 색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고 싶어요. 한복의 여성적인 색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고 싶어요.

  • 한 땀 한 땀 수놓은 인내의 미덕을 되살릴 때 입니다. 한 땀 한 땀 수놓은 인내의 미덕을 되살릴 때 입니다.

  •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함께 꾀한 옛 여인의 지혜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함께 꾀한 옛 여인의 지혜

  • 수려한과 프레스플라워가 만나다 수려한과 프레스플라워가 만나다

  • 수려한, 아트와 만나다 수려한, 아트와 만나다

  • 수려한과 캘리그래피의 만남,아트 콜라보레이션 수려한과 캘리그래피의 만남,
    아트 콜라보레이션

  • 수려한, 아트&뷰티 클래스를 열다 수려한, 아트&뷰티 클래스를 열다

  • 아티스트 김정현 오방색 패브릭의 재발견 아티스트 김정현
    오방색 패브릭의 재발견

  • 여자를 아름답게 하는 한국적디자인<br>디자이너 김영진의 호리병 노리개 여자를 아름답게 하는 한국적디자인 디자이너 김영진의 호리병 노리개

  • 빛이 고운 여인의 은근한 향기를 담아 한지 등불에 띄운 달 항아리 빛이 고운 여인의 은근한 향기를 담아 한지 등불에 띄운 달 항아리

  •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두 번째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두 번째

  •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첫 번째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첫 번째

  • 순백미인, 아름다운 삶을 탐하다 수려한 순백 展 순백미인, 아름다운 삶을 탐하다 수려한 순백 展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전통 도예의 가치를 따르다 

전통 도예의 가치를 따르다 한방 뷰티 브랜드 수려한에서 전통의 아름다움을 실천하는 이들을 찾아 고규의 예술혼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달에 '전통 도예'라는 척박한 환경에서 그 가치를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젊은 도예가 변재형씨를 그의 작업 공방에서 만났다. 도예가 변재형 1. 손잡이의 위치와 컵의 크기가 제각각인 핸드메이드의 묘미를 오롯이 느낄수 있는 작품 생활 자기를 만들 때는 실용성과 전통적인 느낌을 동시에 살리기 위해 노력한다. 사라져가는 전통 도예를 새롭게 알리다. 도자기의 역사는 토기에서 도기 그리고 자기로 이어지는데 토기부터 자기까지 저마자 독자적인 양식으로 다양하게 존재하는 나라는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거의 유일하다는 것이 예술계의 평이다. 고려시대엔 원나라의 침략으로, 조선시대엔 임진왜란으로 청자와 백자 기술이 끊길 위험에 처했다는 걸 생각하면 기적에 가까운 결과이다. 더 놀라운건 모든 독자적인 영역의 전통 예술 자기가 여전히 우리네 실생활에서 쓰이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도자기에 대한 열정과 사랑은 이렇듯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데, 최근 라이프스타일의 급격한 변화로 전시용 예술 자기는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는 추세다. 이러한 변화속에서 젊은 도예가 변재형씨는 자신의 지향점을 예로부터 추구해오던 '일품 공예의 가치를 따름'에 두고 있다. 대량 생산 대량 소비의 시대에 맞서 소수의 필요와 기호를 충족시키는 물건을 만드는 것이 그가 추구하는 현대 도예 작업의 가치다. 언뜻 보기엔 미련하고 갑갑해 보일 수 있는 태도이지만, 자신이 바라는 온전한 예술품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절대 양보할 수 없다. 그는 도예 수업을 통해 도예의 즐거움을 알리고, 블로그 작업 등을 통해 동시대의 대중과 소통하는 등 여러 노력을 기울이며 자신의 고집을 지켜가고 있다. "전통 도예 작업은 전통 양식에 대한 답습과 연습이 필수이기 때문에 구태의연하게 생각 할 수 있어요. 하지만 역사와 전통에 관심을 가지고 그 작품이 만들어지기까지의 시대적, 기술적, 지역적 배경과 당시의 가치관, 사상 등을 다시 공부하고 도자기를 보면 이전과는 전혀 다른 세계가 보입니다. 옛 도자기를 다시 만드는 일련의 지루한 과정을 통해서도 많은 것을 배우게 됩니다. 현대의 도예 작품을 할 때도 이러한 분석이 큰 도움이 됩니다." 2. 여러번에 걸쳐 안료로 맑색을 낸 밝은 테라 시질라타를 덧발라 산화 소성한 작품 <나를 잊지말라요>. 3,4. 섬세한 도예작업을 위해 여러도구들과 색을 입히는 색소, 전기 가마등으로 공방 내부는 24시간 복잡하다. 5. 한쪽으로 쏠린 비정형의 호리병이 독특하다(pilled up 03_12x10x17_백색 자기질 점토 1300℃산화 소성) 까다로운 전통 방식을 사랑하는 도예가 요즘 젊은이들과 마찬가지로 변재형 작가도 이십대 초반에는 전통적인 것들에 관심이 없었다. 군대를 다녀와 복학한 뒤 전통 도예 장식 기법에 대한 수업을 통해 처음 전통 작업의 매력을 알게 되었다고. 도예는 공정 자체를 보면 전통 작업과 현대적인 작업이 크게 다르지 않다. 다른 점이 있다면 모든 방식이 재래식이란 것! 그러나 기실 이 차이는 엄청나다. 흙부터 시작해서 모든 재료를 직접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전통 도예 작업은 단순히 그릇을 만드는 기술이나 장식 기법에 두는 비중보다 얼마나 좋은 재료를 정성껏, 순수하게 정제해 낼 수 있느냐에 비중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좋은 흙을 찾고 그 흙을 정제해서 겨우 그릇 몇개를 만들 수 있는 점토로 만든 다음, 소나무 재를 물에 몇 번 씩 씻고 체에 끝없이 내려줘서 유약을 만들어요. 그리고 그것을 다싯 나무 장작을 때는 가마에서 구워 내는 일련의 공정은 참으로 고된 작업이지만 그 미련함이 좋았어요." 공정마다 모두 까다롭게 고생을 해야하고 그 결과로 나오는 전통 도자기에서 남다른 매력을 느꼈다는 그. 처음 전통 도예를 접한 뒤 우리나라 전통 예술에 대해서 여러모로 공부하면서 그 세계가 놀랍고 수준이 높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얼마 전에는 경북 영주 지역으로 여행을 가서 부석사 무량수전과 오래된 한옥들을 답사하며 전통적인 아름다움이 주는 감동에 새삼 빠졌다는 그는 앞으로도 전통 도예를 지키는 고된 길을 씩씩하게 걸어 갈 것이다.
목록

QUICK

  • 사용후기
  • 제품맵
  • 구입안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