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려한 갤러리

수려한은 기품 넘치는 아름다움을 위한 궁극의 정통 한방 화장품 브랜드를 지향합니다. 기품 있는 한국 여인의 아름다움, 여성들의 아름다워지고 싶어하는 궁극의 바람을 제품에 담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는 다양한 작가들과의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나타내고자 합니다.

검색
  • 칠보로 빚어내는 자연의 색 칠보로 빚어내는 자연의 색

  • 연약함 속에서 피어나는 강인한 생명력 연약함 속에서 피어나는 강인한 생명력

  • 손끝에서 피어난 누비꽃, 섬유공예가 김보람 손끝에서 피어난 누비꽃

  • 향을 품은 도자기 향을 품은 도자기

  • 한지와 삼베에 담긴 빛 한지와 삼베에 담긴 빛

  • 주얼리에 꽃을 피우다 주얼리에 꽃을 피우다

  • 서정적인 빛 서정적인 빛

  • 삶 속에 더해진 자연의 가치 삶 속에 더해진 자연의 가치

  • 느리지만 따뜻한, 화가 서하나 느리지만 따뜻한

  • 생각대로 사는 삶을 꿈꾸며 생각대로 사는 삶을 꿈꾸며

  • 도자기로 피어난 꽃(뷰_작은이미지) 도자기로 피어난 꽃

  • 한복 입은 21세기형 내숭 한복 입은 21세기형 내숭

  • 일상 속 작은 빛이 되다 일상 속 작은 빛이 되다

  • 유려한 선을 품다 유려한 선을 품다

  • 전통을 바라보는 젊은 시선 전통을 바라보는 젊은 시선

  • 한복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한복 디자이너 홍아영 한복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 금속에 불어넣은 자연의 온기 금속에 불어넣은 자연의 온기

  • 수려한 갤러리 조선 미감의 재현

  • 전통을 담은 따뜻한 그릇 전통을 담은 따뜻한 그릇

  • 감성을 입은 전통, 유리공예 작가 양유완 감성을 입은 전통

  • 아날로그 감성의 입체화 아날로그 감성의 입체화

  • 모던과 전통을 담다. 모던과 전통을 담다.

  • 순환의 탐색, 회화작가 정현숙 순환의 탐색

  • 전통과 현재의 공존 전통과 현재의 공존

  • 느리지만 따뜻한 시선을 가진 화가 느리지만 따뜻한 시선을 가진 화가

  • 도자기로 소통을 꿈꾸는 박정홍 도자기로 소통을 꿈꾸는 박정홍

  • 가슴 뛰는 깃의 움직임 동양화가 조미영 가슴 뛰는 깃의 움직임!

  • 마음속의 고요함을 따르는 화가 김선수 마음속의 고요함을 따르는 화가

  • 삶의 조각을 담는 사유의 조각가 이행균 삶의 조각을 담는 사유의 조각가

  • 종이의 아날로그적 감성과 커팅의 섬세함이 만나다! 종이의 아날로그적 감성과 커팅의 섬세함이 만나다!

  • 일러스트적 감성을 담은 새로운 시도 일러스트적 감성을 담은 새로운 시도

  • 호접지몽의 자유로움을 표현하다! 호접지몽의 자유로움을 표현하다!

  • 옻칠의 아름다움, 느껴보실래요? 옻칠의 아름다움, 느껴보실래요?

  • 사각 프레임에 담긴 동양의 자연 사상 사각 프레임에 담긴 동양의 자연 사상

  • 오방색 자연과 함께 떠나는 감성 여행 오방색 자연과 함께 떠나는 감성 여행

  • 종이 위의 꽃, 점점이 피어나다! 종이 위의 꽃, 점점이 피어나다!

  • 서예에 담긴 '위대한 침묵의 힘'을 많은 이들이 알아가기를 서예에 담긴 '위대한 침묵의 힘'을 많은 이들이 알아가기를

  • 돌 조각품 속에 동시대의 풍경을 담다 돌 조각품 속에 동시대의 풍경을 담다

  • 전통 도예의 가치를 따르다 전통 도예의 가치를 따르다

  • 삶은 각자 고유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정입니다. 삶은 각자 고유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정입니다.

  • 동양화의 젊은 시선 동양화의 젊은 시선

  • 한복의 여성적인 색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고 싶어요. 한복의 여성적인 색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고 싶어요.

  • 한 땀 한 땀 수놓은 인내의 미덕을 되살릴 때 입니다. 한 땀 한 땀 수놓은 인내의 미덕을 되살릴 때 입니다.

  •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함께 꾀한 옛 여인의 지혜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함께 꾀한 옛 여인의 지혜

  • 수려한과 프레스플라워가 만나다 수려한과 프레스플라워가 만나다

  • 수려한, 아트와 만나다 수려한, 아트와 만나다

  • 수려한과 캘리그래피의 만남,아트 콜라보레이션 수려한과 캘리그래피의 만남,
    아트 콜라보레이션

  • 수려한, 아트&뷰티 클래스를 열다 수려한, 아트&뷰티 클래스를 열다

  • 아티스트 김정현 오방색 패브릭의 재발견 아티스트 김정현
    오방색 패브릭의 재발견

  • 여자를 아름답게 하는 한국적디자인<br>디자이너 김영진의 호리병 노리개 여자를 아름답게 하는 한국적디자인 디자이너 김영진의 호리병 노리개

  • 빛이 고운 여인의 은근한 향기를 담아 한지 등불에 띄운 달 항아리 빛이 고운 여인의 은근한 향기를 담아 한지 등불에 띄운 달 항아리

  •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두 번째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두 번째

  •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첫 번째 Art Collaobration 여성중앙&수려한 공동 기획_첫 번째

  • 순백미인, 아름다운 삶을 탐하다 수려한 순백 展 순백미인, 아름다운 삶을 탐하다 수려한 순백 展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아날로그 감성의 입체화
ART 아날로그 감성의 입체화, 일러스트레이터 이유주 정감 어린 드로잉과 한지로 만든 청아한 도자기 화병은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한다. 과거와 현재를 위트 있게 구현한 일러스트레이터 이유주를 만났다. 전통과 현대를 바라보는 유쾌한 시선 ‘어글리 베이스먼트’는 가로수길 메인 스트리트에서 조금 벗어난 한적한 골목에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일러스트레이터 이유주가 운영하는 리빙숍이자 작업실이다. 원래는 작업실로 쓰던 공간이지만 지나가던 사람들이 불쑥 들어와 인테리어 소품이나 직접 만든 제품에 관심을 보이자 아예 숍을 오픈했다. 한적한 평일 낮임에도 많은 사람이 오간다. 아담한 공간에는 은은한 조명과 투박하지만 멋스러운 컵, 패브릭 가방, 뜨개질로 만든 동물 인형 등 아기자기하면서 감각적인 소품이 가득하다. 그중에서도 사람들의 시선을 유독 잡아 끄는 것이 있다. 청아한 도자기 모양의 화병이다. 손맛 나는 드로잉과 두툼한 두 장의 한지를 마주 붙여 완성한 납작한 모양의 도자기 화병은 현대적인 요소와 전통의 요소가 멋스럽게 어우러진다. 오래 두면 때가 타 더러워지는 여느 종이와는 달리 세월이 흐를수록, 또 손이 닿는 대로 고풍스러운 느낌을 품는 것이 한지의 매력이다. 일러스트레이터 이유주는 이런 한지의 장점을 활용해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제품을 만들었다. 바로 ‘미룸보’ 시리즈로, 도자기 화병과 괘종시계, 볼펜 등이 있다. “해외 유명 박물관을 갈 때마다 그곳에 있는 아름다운 도자기를 방에 놓아두고 싶었지만 살 수 있는 건 책이나 사진 엽서뿐이었어요. 그래서 그림으로 도자기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죠. 남녀노소 국적 불문하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디자인이면서 이왕이면 우리나라 전통 소재를 이용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미룸보 시리즈는 손맛 나는 드로잉과 실크 인쇄 기법으로 제작한다. 기계 대신 하나하나 손으로 판화 작업을 하고 코팅도 직접 한다. “정성 들여 만든 한지를 허투루 쓰고 싶지 않았어요. 기계로 코팅하면 금방 끝날 일이지만 직접 하고 있어요. 기계가 사람이 만든 것을 따라가지 못하더라고요.” 한눈에 봤을 때 어느 나라 브랜드인지 떠오르지 않는, 누구나 좋아할 수 있는 디자인에 초점을 두려고 해요. 어린 시절 향수를 재현하다 ‘미룸보’는 ‘훌륭한’이라는 뜻의 라틴어 ‘미룸(Mirum)’과 아름다움이라는 뜻의 불어 ‘보(Beau)’를 합친 말이다. 느림보와 발음이 비슷한데 이는 슬로 라이프와 아날로그 감성과 맞닿아 있다. “괘종시계를 영어로 하면 ‘그랜드파더 클락’이에요. 똑딱똑딱 움직이던 할아버지 댁 괘종 시계가 떠올라 완성한 게 미룸보 시리즈의 괘종 시계예요.” 이처럼 그녀의 작품은 하나같이 아날로그 감성을 구현하고 있다. 그래서 그녀의 작품은 남녀노소 국적을 불문하고 많은 사람에 사랑 받고 있는지도 모른다. 국내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아트 페어에 참가하고 유명 박물관의 기념관 숍에서 러브콜을 받는 것이 그 증거다. 두툼한 한지를 마주 붙여 완성한 미룸보 시리즈는 입체 모양이 아닌 종이처럼 납작한 것이 특징이다. 선에서 면으로, 면에서 다시 입체로 가는 요즘 시대와 반대로 3D를 2D로 플랫화한 것. 덕분에 한지 제품은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미감을 품게 되었고 신선하게 다가온다. “테크닉이 뛰어나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잘할 수 있는 걸 하자고 생각했어요. 미룸보 시리즈를 보고 어느 나라 브랜드냐고 묻는 사람이 많아요. 처음에는 전통 느낌이 나지 않는가 싶어 고민했지만 지금은 그런 반응이야말로 내가 의도한 바에 가장 가깝다는 생각이 들어요. 한눈에 봤을 때 어느 나라 브랜드인지 떠오르지 않는, 국적 불명의, 누구나 좋아할 수 있는 디자인에 초점을 두려고 해요.” 디자인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도 눈길을 끈다. 페트병 위로 한지 도자기의 커버를 씌우면 화병이 되고 전구 위에 씌우면 은은한 조명이 된다. 한지 펜은 필기구와 책갈피로 두루 활용할 수 있으며 그립감도 뛰어나 불편할 거라는 편견을 가감 없이 깬다. 그녀의 또 다른 대표 작업으로는 캐릭터 브랜드인 ‘미스 어글리’가 있다. 미스 어글리는 괴팍하지만 정도 많고 의사 표현이 확실하고 자기 방식대로 당차게 살아가는 캐릭터다. 그녀는 이 캐릭터와 많이 닮았다. 느리지만 자신만의 속도로 가장 즐거운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미스 어글리가 등장하는 웹툰도 그녀가 꿈꾸는 즐거운 계획 중 하나다. “전통과 현대의 시대 상황을 재미있게 풀어내는 작가가 되고 싶어요. 많은 사람이 소장하고 한국을 알리는 기회로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거기에 스토리도 담겨 있다면 금상첨화겠죠?” 1 일러스트와 리빙 아이템, 캐릭터 아이템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 중인 이유주 작가. 2 수제 작업 과정을 거치는 미룸보 한지 펜. 3 4 6 아날로그 감성을 물씬 풍기는 미룸보 시리즈. 5 미스 어글리 시리즈의 캐릭터 인형들. 글 | 장인지 사진 | 김정아 수려한은 아트 컬래버레이션의 일환으로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6월의 아티스트 이유주 작가께는 수려한 바이오 진생 퍼펙트 에센스 특별기획세트를 선물합니다. 수려한 바이오 진생 퍼펙트 에센스는 인삼에 바이오 기술을 더해 만든 바이오 진세노사이드33™을 함유하고 있으며 주름, 탄력, 피부톤 등 한국 여성들의 피부 고민을 케어해 화창한 피부 날씨를 만들어준다.
목록

QUICK

  • 사용후기
  • 제품맵
  • 구입안내

top